난 나의 취미는

따뜻하다  행복하다  신난다

라는 단어로 표현하고 싶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나에게 도움이 되는 효율적이고 날 기쁘게 하고 따뜻하게 하고 행복하게 하는 취미, 나는 '명상'을 하고 있다.

 

 

 내가 삶에 대해 고민을 하던 그 때 교수님께서 외국에 있는 다른 의학대학, 병원과 기업에선 명상 프로그램으로 스트레

 스 조절을 하고 있다고 이야기해 주셨다. 스스로 스트레스 조절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는 거다.

 

 

그러면서 난 내가 알고 있었던 빼기 명상을 적극적으로 하게 되었다.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취미인 명상을 하면 할수록,  나의 행복감은 상승곡선을 그린다  :)


이번 포스팅에서는 마음수련 명상을 하며, 행복한 20대로 변화된 점, 5가지를 정리해본다.

 

 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1. 시각이 달라지니 삶이 달라졌다

 


 

' 어 물이 반밖에 없네' ' 물이 반이나 있자나!'

흔히 시각의 차이라고 나오는 문구.

 

그냥 고루한 문구일수도 있는데 나의 사고의 회로가 좀 더 후자에 가까워질수록 '아 진짜 다르구나'

그 차이를 내 경험에서 알게 되니까 정말 그렇구나!! 라고 느껴지는 문구다.

 

 

난 못해 ㅠㅠ → 해보자!

쟤가 뭐라고 했어 ㅠㅠㅠ 우울해 → 아 그런 생각이구나 

시비분별하던 마음→ 음 그렇구나 그냥 바라보는 마음

인간관계 노력해봤자! → 그냥 그 순간 사람에게 다가가고 

잘 못했다고 꾸지람 들어서 스트레스 → 이 부분을 고쳐야겠군!

 

 

 

이렇게 내 생각이 바뀌니 하루가 달라진다.

내 사고의 회로가 달라졌다:D


 

 

 




 


2 신난다

 

들어갈 때랑 나올 때랑 다르다고!

마음수련 명상을 하러 들어가기 전 내가 느끼는 마음과

하고 나서 느끼는 마음은 다르다:)

빼기가 되니까 말이다.

 

 

하기 전에 하루를 보내며 느낀 마음 생각으로 차 있다면 하고 나서는

시원하게 비워지니까

아주 시원한 음료수를 쭉 들이킨 마냥 시~원하다!

 

 

크 이점이 너무 좋다. 마음수련 명상 한판하고 노래 들으며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너무나 다르다!

 

 

 

 

3 빼기가 플러스였네?

 

 난 이걸 못해. 난 못해. 난 못하는 애야. 난 이래서 못났어.

 세상은 왜 이러지. 사람들은 나에게 관심 없어.

 사랑 받고 싶다. 인정받고 싶다. 무언가 부족한 그 느낌.

 나의 내면에서 끊임없이 얘기하고 있었지만 그 누구도 나의 부족한 텅 빈 부분을 채워주진 못했다.

 

외로워서 누군가를 만나고. 그런데 그 사람이 내가 원하는 만큼 채워주지 못하면 나

는 삶에 대해 공허함을 갖기도 하고. 우울감을 갖기도 했다. 또 합리화도 시켰다.

원래 이런 거라며.

 

그 부족한 부분을 다른 이로부터 채우려해도 채워지지 않았다.

맛있는걸 먹으러 다니면서 내가 좀더 기쁨을 느끼려고 바랬고 ,

친구들과 어울리며 외로움을 매꾸려했고, 공부를 열심히해서 칭찬을 받아

 내가 못났다고 느끼는 마음을 지우려고 했었다.

왜 나는 나를 사랑하지 못했지? 나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주지 못했다.

 

 


 

계속 채우려고 악을 쓰고 노력했던 나에게 빼기라는 생소한 개념이 다가왔다.

어렸을 때 부터 가지려던 나에게 빼기는 익숙하지 않았지만 자전거 타듯이 천천히 시작했다.

자전거를 쌩쌩달리게 되는 그 해방감처럼

빼기가 쌩쌩- 되면 될수록 ' 나의 그 마음들 ' 에서 벗어난 해방감을 느꼈다

날 괴롭혔던 마음들의 실체를 알게 되고 여기로부터 해방이 되니 시원했다.

 


 




 

 

4 JUST DO IT, 그냥 한다.

 


 

시험기간. 생각이 많으면 

' 하 공부하기 싫다. 왜 공부는 하는 거지?

( 페북을 보고, 인스타 보고 ) 

하 시험범위 언제 다하지?  아 오늘은 여기까지 끝내고 내일은 CH6 까지 끝내야지!!'


결국 나는 ' 계획한 대로 ' 시험 범위는 끝내지 못했고,

스트레스 퐉퐉 받은 채 ' 그래 내일은 공부 열심히 할 꺼야 ' 하고 잠을 잤다.



 

근데 요놈의 잡생각이 빼기가 되니 그냥 공부를 하게 된다. 

참 이게 간단한데.  말 그대로 'Just Do it'.

이렇게 되어버리니까 효율이높아졌다. 잡생각이 없으니 그 시간 공부한 내용이 내 머리에 남는 정도가 더 많아졌다.

 

그러니 시험을 잘 보게 되는 건 물론이며, 공부가 '잘'되니까, 공부도 재밌고,  결과적으로 나에게는 긍정적인 효과를 주었다. 


 

 나는 공부를 주로 하는 학생이기 때문에 공부에 대해서 자세히 얘기할 수 있지만

악기를 하는 분들, 운동을 하는 분들, 각자 역할을 하는 분들에게 그 업무를 JUST DO IT.할수 있게 될 거 같다:)

그냥 하면 그냥 결과가 나오니까 성취감이 생기고 그러니까 재밌고, 그러니까 하게 되고, 그러니 결과는 좋고 !

 


 





 



 


 

5. BE WISE, 현명해진다.


화가 난 사람. 겁먹은 사람. 당황한 사람과 / 한결 같은 사람

어떤 사람이 똑같은 상황에서도 일을 지혜롭게 처리할 수 있을까?


 

명상을 하며 나는 한 발 한 발 후자로 다가가고 있다.

 

 

삶을 살아감에 있어서 '지혜'가 필요한 거 같다는 생각을  나이가 한 살 한 살 먹으면서 하게 됐는데

마음수련 명상을 하며 명상을 하는 분들은 조금 더 멀리서 볼 수 있고, 그렇기 때문에 상황을 지혜롭게 처리할 수 있으신 거  같았다.

 

 

 

 

내가 그렇게 고민하고 걱정했던 마음들이 다른 사람에게는 절대로 보이지 않는 실체임을 알게 되고

그것을 비우고 빼기하니까 나의 삶은 행복함으로 채워졌다.

 

아마 이러한 이유들이 내가 명상을 하고 있는 20대로 살아가게 하는 이유인 듯 하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주말이 되면 나는 마음수련 메인센터로 발길을 향한다.

빼기를 하면 할수록 너무나 좋아섷ㅎㅎㅎ

http://gracecoala.tistory.com/134

 

재밌었었던 포스팅 하나ㅎㅎㅎ

 

 

 

 

20대

난 명상을 하며

행복한 20대로

꽃을 피우게 된거 같다 :)